강원랜드 카지노 인근서 ‘콤프깡’ 사기 일삼은 50대 실형 > 카지노뉴스

본문 바로가기

카지노뉴스

강원랜드 카지노 인근서 ‘콤프깡’ 사기 일삼은 50대 실형

본문


강원랜드 카지노 인근에서 게임 실적에 따라 지급하는 콤프(하이원 포인트)를 환전해 주는 일명 ‘콤프깡’을 하며 각종 사기를 일삼은 벌인 5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춘천지법 형사3단독(박성민 부장판사)은 사기, 횡령 혐의로 기소된 A 씨(54)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022년 3월 25일 강원랜드 출입구 택시 정류장 앞에서 피해자로부터 '가방을 콤프를 이용해 싸게 살 수 있는 방법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돈을 송금해 주면 가방을 사서 택배로 보내주겠다”고 속여 36만 원을 가로챘다.


A 씨는 지난해 3월 15일 카지노 인근에서 피해자에게 “매입 가격의 55%인 66만 원만 입금해 주면, 120만 원 상당의 콤프를 매입해서 넘겨주겠다”고 속이고 6차례 걸쳐 1001만원을 뜯었다.


앞서 그는 2022년 4월 카지노 로비에서 피해자에게 이자 20만 원을 받는 조건으로 현금 180만 원을 빌려주면서 담보로 받은 330만 원 상당의 금목걸이 1냥을 보관했다. 하지만 그는 피해자로부터 200만 원을 변제받았음에도 금목걸이를 다른 사람에게 빌려줬다.


같은 해 8월에는 카지노 인근에서 만난 피해자에게 롤렉스 시계를 저렴하게 구입해주겠다고 속이고 100만 원을 챙기기도 했다.


이 외에도 카지노 인근에서 각종 수법으로 피해자들을 속여 돈을 가로채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A 씨가 동종 범행으로 처벌받은 다수의 전력이 있음에도 범행을 반복한 점, 일부 범행은 동종 범죄로 인한 누범기간 중 범행인 점, 피해회복이 되거나 합의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0
로그인 후 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72 건 - 1 페이지
게시판 전체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