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자금 사기 혐의 임창용 "법정서 억울함 풀겠다" > 카지노뉴스

본문 바로가기

카지노뉴스

도박자금 사기 혐의 임창용 "법정서 억울함 풀겠다"

본문

"알려지는 것 두려워 지금껏 제대로 대응 안 해"




11일 오전 광주 동구 광주지법 앞에서 전직 프로야구 선수 임창용 씨가 도박자금 관련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은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박자금을 떼어먹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프로야구 선수 임창용(48) 씨는 11일 "법정에서 억울함을 풀겠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임씨는 이날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두 번째 공판에 출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도박 전과가 있고 해서 알려지는 게 두려웠다. 제가 손해 좀 보고 말지라는 생각에 지금까지는 제대로 대응을 안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씨는 2019년 필리핀에서 A씨에게 8천만원을 빌린 후 갚지 않은 혐의로 지난 1월 24일 기소됐다.



그는 A씨와의 관계에 대해 "필리핀에 가서 처음 봤고, 그때 본 게 전부"라고 해명했다.


채권·채무 성격을 두고는 "카지노 도박 자금은 맞다"라면서 "페소(필리핀 화폐단위)로, 무슨 칩으로 받았기 때문에 금액이 우리나라 환율로 따져보면 어느 정도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충분히 갚았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필리핀을 방문한 이유로는 "현지에 지인이 한 명 있었는데 그분이 놀러 오라고 해서 갔다"며 "그러다가 거기 카지노에서 A씨를 처음 만났다"고 설명했다.


임씨의 다음 공판은 광주지법 형사11단독 심리로 오는 7월 18일 열린다.


다음 공판에서 임씨 측 변호인과 검찰은 임씨와 A씨를 각각 증인으로 신문할 예정이다.


임씨는 1995년 해태 타이거즈에서 프로야구 선수를 시작해 삼성 라이온즈를 거쳐 일본과 미국에서도 활동한 마무리 투수 출신이다.

0
로그인 후 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32 건 - 1 페이지
게시판 전체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