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럭셔리 호텔로 서울에 외국인 VVIP 데려오겠다” 파라다이스그룹 > 카지노뉴스

본문 바로가기

카지노뉴스

“초럭셔리 호텔로 서울에 외국인 VVIP 데려오겠다” 파라다이스그룹

본문


최종환 파라다이스 대표이사가 2일 열린 파라다이스그룹 미디어·IR 데이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파라다이스그룹



국내 관광 산업을 개척해온 파라다이스그룹이 연내에 서울 장충동 플래그십 호텔 건설을 시작한다. 카지노에 편중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는 신사업 전략이다. 


현재 국내 4곳에서 운영 중인 카지노 사업은 ‘얼라이언스(동맹)’를 구축해 52년간 쌓아온 카지노 운영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밝혔다. 

 

2일 파라다이스그룹은 인천 영종국제도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그룹의 그간 실적과 미래 성장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이날 발표는 최종환(51) 대표가 직접 진행했다. 최 대표는 고(故) 전락원 파라다이스그룹 선대회장 아들인 전필립 회장의 처남이다.


 

0
로그인 후 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72 건 - 1 페이지
게시판 전체검색